현재접속자 : 807 | 즐겨찾기추가
인기키워드 : 파리바게뜨 | 카페베네 | 롯데리아 | 뚜레쥬르
  저희 회사는 프랜차이즈 인큐베이팅 및 외식사업체의 양도양수를 주업무로 하는 인큐베이팅 회사입니다. 일반적인 부동산(공인중개사무소)에서 행하는
중개대상물을 중개하는 회사가 아니며, 저희가 광고하는 사업체(창업상품) 또한 중개대상물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또한 예비창업자, 컨설팅업체,
기타 제휴업체 등이 제공한 정보나 이들로부터 수집한 정보가 본 사이트 상에 게재될 수 있도록 웹 상의 공간을 제공하고 있을 뿐이므로 당해 정보의
정확성이나 안정성을 보장할 수 없습니다. 당해 정보를 이용한 거래 및 제반 법적 문제에 대하여 아무런 책임이 없음을 알려드리는 바입니다.
 
        


작성일 : 19-06-25 18:41
제목 마진 공개 임박 - 프랜차이즈 업계 " 긴장 "
작성자 김순영 휴대전화

가맹점에 공급하는 필수 품목에 이윤을 부가하는 차액 가맹금을 기재하도록 한 정보공개서가 다음 달부터 공개된다. 

프랜차이즈업계는 이에 반발해 헌법소원을 냈지만, 헌법재판소 판단이 아직 내려지지 않으면서 변경

정보공개서 공개는 불가피할 전망이다.
 
24일 공정거래위원회와 프랜차이즈업계 등에 따르면 가맹사업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기재사항이 확대된

정보공개서가 다음 달 창업을 희망하는 예비 가맹점주에게 제공된다. 공정위는 지난 2월28일 정보공개서 양식을

개정했으며, 모든 가맹본부는 4월30일 이를 반영한 정보공개서를 제출했다. 공정위는 서울시, 경기도 등과 함께

제출된 정보공개서를 이달 말까지 보완해 다음 달부터 공개한다.
 
이에 대해 한 업계 관계자는 "가맹본부의 과도한 이익을 통제하려는 의도로 보이지만, 이는 현행법으로도

충분히 가능하다"라며 "최근에는 가맹점주 단체가 결성돼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는 등

시장에서의 대응력도 갖추고 있다"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전체적인 업종에서 대다수 가맹본부가 신경을 쓸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앞서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는 정보공개서 양식 개정 이후인 지난 3월13일 차액가맹금 기재를

"사실상의 원가와 마진 공개"라고 주장하면서 헌법소원심판을 청구했다. 협회는 "개인이나 법인의 재산권 행사를

침해 또는 제한하는 사항은 반드시 국회에서 제정되는 법률에 근거해야 하는데도 시행령의 일부 내용은 법률이

정한 위임 범위를 벗어나 헌법상 '법률 유보 원칙'에 위배"라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협회는 가맹사업법 시행령의

효력을 정지해 달라는 가처분도 신청했다.
 
하지만 정보공개서 공개를 앞둔 이달 말까지 헌재의 심사는 아직 진행 중이다. 공정위는 헌법소원 청구와 관련한

의견서를 준비하고 있는 상태로 헌재 판단은 이달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프랜차이즈협회 관계자는

"업계의 혼란을 막기 위해서라도 인용이든, 기각이든 결정이 나야 하는데, 답답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협회는 지난달 초 헌법소원 청구를 인용해 달라는 내용의 탄원서도 헌재에 제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개정된 정보공개서에는 평균 차액 가맹금 지급 규모, 주요 품목에 대한 직전년도 공급 가격(점주 구매 가격)

상·하한, 특수 관계인이 수취하는 경제적 이익 등을 기재하도록 하고 있다.

공정위 실태조사 결과 지난 2017년 12월 기준 가맹점주 중 74%가 차액 가맹금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차액 가맹금에 대한 정보가 자세히 제공되지 않은 채로 계약이 이뤄져 일부 가맹본부와 가맹점주 간

분쟁의 원인이 되기도 했다.

★ 프랜차이즈 창업을 하실 경우에는 공정거래위원회에 등록이 되어있는지 확인을 하셔야 합니다. ★
★ 프랜차이즈 등록이 되어 있을 경우 프랜차이즈 본사의 전년대비 점포수, 매출내역, 자금내역등을 확인 하실수 있습니다. ★
담당자김순영 매물
유선전화010-2895-6980 휴대전화010-2895-6980
주력지역서울및 경기,전라도,충청도,경상도,백화점,마트,극장,지하철,쇼핑몰 주력업종제과점,베이커리카페,커피&휴게음료,소자본아이템
주력업무상권분석,점포개발,신규및양도양수창업,세무및 법무담당 이메일nada9764@naver.com

 
   
 

특수상권 FNC담당
정명광
010-6683-4259
FNC 팀장
박주연
010-4153-1575
FNC창업 김대근팀
김대근
010-9668-2117
트랜디창업 팀장
이주혁
010-3891-9964
FNC 팀장
전성욱
010-8224-1783
장세호 컨설턴트
장세호
010-8691-8914
메리트 창업
양현진
010-4755-2932
FNC 컨설턴트
이태훈
010-3123-6829
FNC창업
한창흠
010-4177-4272
박노영 컨설턴트
박노영
010-9654-3403
FNC 팀장
송아혁
010-7770-0585
퍼스트창업 지현
지현수
010-6256-3791
FNC 팀장
최동일
010-2046-2900
오늘 본
매물 없음

Mobile버전



010-2046-2900
본사이트에 노출되고 있는 사업체들은 실제 존재하는 사업체이며, 사업체 운영자의 요청에 의해 사업체의 운영관리 , 임대차관계 , 직원관리등 사업체의 관련된 모든 제반사항에 대해서 보안상 정확한 위치 및 정보공개가 어려운 점을 양해 바랍니다. 창업전문가와의 상담을 통해 사업체의 정보공개 및 사업체의 관련된 모든 제반사항과 사업체 현장확인이 가능함을 알려드립니다.
상호 : 퍼스트창업 | 사업자등록번호 : 220-08-18570 | 대표 : 정호석 | hosuk101@nate.com    컨설턴트로그인
전화 : 010-6256-3791 | 팩스 : 070-7848-3500 | 상담시간 : 365일 24시간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203번지 5층 | Copyright ⓒ 2012 창업길잡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