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접속자 : 912 | 즐겨찾기추가
인기키워드 : 서브웨이 | 공차 | 베스킨라빈스 | 투썸플레이스
  저희 회사는 프랜차이즈 인큐베이팅 및 외식사업체의 양도양수를 주업무로 하는 인큐베이팅 회사입니다. 일반적인 부동산(공인중개사무소)에서 행하는
중개대상물을 중개하는 회사가 아니며, 저희가 광고하는 사업체(창업상품) 또한 중개대상물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또한 예비창업자, 컨설팅업체,
기타 제휴업체 등이 제공한 정보나 이들로부터 수집한 정보가 본 사이트 상에 게재될 수 있도록 웹 상의 공간을 제공하고 있을 뿐이므로 당해 정보의
정확성이나 안정성을 보장할 수 없습니다. 당해 정보를 이용한 거래 및 제반 법적 문제에 대하여 아무런 책임이 없음을 알려드리는 바입니다.
 
        


작성일 : 19-09-03 09:31
제목 "줄서서 먹던 단팥빵집도 폐점"..서울 지하철 상가 '공실' 공포
작성자 김태환 휴대전화

서울 주요 지하철 상가 공실 급증...자영업자 폐점 도미노 미샤·이니스프리·세븐일레븐 등 대기업 프랜차이즈도 ‘엑소더스’ 서울 지하철 상가 4년간 240곳 문닫아...작년 교통공사 임대료 수입 8%↓시청·신사역 등 점포 임대 입찰 참여자 ‘0명’…"임대료 높다"

서울 시청역에 줄줄이 비어있는 상가점포. /유윤정 기자

‘알짜’로 통하던 서울 주요 지하철 상가에 공실(空室) 공포가 커지고 있다. 이 곳엔 주로 미샤·페이스샵·이니스프리 등 로드숍 화장품 브랜드와 편의점, 유명 빵집, 옷가게 등이 입점했다.

하지만 최근 온라인 쇼핑몰의 급성장과 경기침체가 맞물리며 지하철 점포 폐점이 줄을 잇고 있다. 새로운 주인을 찾지 못해 1년 넘게 공실인 곳도 많다.

22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로드숍 화장품 브랜드 ‘미샤’는 올 중순 지하철 5호선 우장산역 안에서 운영하던 매장을 철수했다. 현재 이 매장은 공실상태다. 화곡역에 있던 ‘어퓨(A’pieu)’ 매장도 최근 문을 닫았다. 어퓨는 미샤 운영사인 에이블씨엔씨(078520)가 젊은 층을 타깃해 만든 또 다른 로드숍 브랜드다. 에이블씨엔씨는 지하철에만 100여개 점포를 운영하며 사업을 확장해 왔다. 하지만 최근에는 70여곳을 폐점하고 약 30곳만 운영하고 있다.

‘한국판 월스트리트’로 통하는 서울 여의도역에 있던 로드숍 화장품 ‘이니스프리’도 최근 매장을 철수했다. 2009년 새 매장을 연 후 약 10년만이다. 맞은 편에 같이 있던 체험형 매장 ‘그린라운지’도 동시에 폐점했다.

그린라운지는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 소비자들이 눈치 보지 않고 제품을 테스트 해볼 수 있도록 만든 이니스프리의 실험 매장이다. 점원이 상주하는 매장에서는 눈치 보느라 실컷 테스트 해보지 못한다는 데서 착안했다. 마음껏 체험해도 물건은 살 수 없다. 써보고 제품이 마음에 들면 맞은편 이니스프리 점포에서 물건을 사도록 연계하는 체험 매장이었다.

줄서서 먹는 빵집으로 인기를 끌던 시청역 ‘누이애 단팥빵’도 폐점했다. 이 빵집은 천연발효종으로 만들어 부드럽고, 팥이 많이 들어있다는 입소문이 나면서 인기를 끌었다. 1호선에서 2호선으로 환승하는 길목에 있어 직장인들이 퇴근길에 빵을 사들고 가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었다.

최근 문닫은 여의도역 이니스프리의 체험스토어 ‘그린라운지’/유윤정 기자

그러나 줄을 서는 손님이 사라지고 매출도 예전보다 줄면서 결국 문을 닫았다. 이 자리엔 시청역 다른 점포에 있던 액세서리 가게가 이동했다. 액세서리 가게가 있던 원래 자리는 공실로 남았다.

충정로역 5호선과 2호선 환승 지점에 위치해 있던 편의점 세븐일레븐도 문을 닫았다. 주변은 유동인구로 북적였지만 막상 편의점에서 물건을 사는 사람은 많지 않았다. 이 자리도 아직 공실로 남아있다. 노량진역에 있던 ‘와플대학’도 5년의 임대계약이 끝났지만 이를 더 연장하지 않고 폐점하기로 했다.

매출 대비 높은 임대료를 버티지 못해 자영업자는 물론 대기업 프랜차이즈까지 잇따라 지하철 상가를 떠나고 있다. 2015년 2000개가 넘던 서울 지하철 상가는 4년간 240곳이 넘게 폐점했다. 공실률은 약 11% 수준이다.

서울교통공사가 관리하는 지하철 상가 임대는 공개 입찰을 통한 경쟁 입찰 방식으로 이뤄진다. 최고가를 써낸 사람이 5년간의 상가 운영권을 갖는다.

서울교통공사 구매조달처는 공실인 시청·종로3가·잠실·당산·신사역 등 7개 상가 점포의 공개입찰을 진행했으나 단 한명도 입찰하지 않았다. 두 번 연속 유찰된 후 8개월 넘게 공실 상태다. 인터넷 공매 사이트 온비드에 따르면 최근 1년간 지하철 상가점포의 낙찰률은 약 51%였다.

시청역은 2호선 내진보강 공사를 진행하고 있어 비어있는 상가가 더 많아졌다. 시청역 내 25m²(약 7.5평)의 상가점포를 빌리는 데 월 임대료는 최소 350만원 수준이다. 5년의 임대기간동안 2억원이 넘는 돈을 내야한다.

서울 노량진역 앞 와플집. 5년의 계약 임대기간이 끝난 후 폐점했다./유윤정 기자

공사는 상가 임대료를 적정 수준으로 낮추기 위해 2회 이상 유찰상가에 대해 기초가액(감정평가액)을 낮추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감정기관의 감정평가시 5년전 낙찰가액이 반영되면서 현재의 시장상황에 맞춘 임대료를 적절히 반영하지 못했다는 판단에서다.

규제가 많은 것도 상가 활성화를 방해하는 요소다. 공사는 어묵·떡볶이·순대·튀김 등의 식음료 업종이 역사의 품위를 훼손한다는 이유로 작년까지 입점을 금지하다 올해 이 규제를 풀었다. 올해부턴 환기설비를 갖추고 폐쇄형으로 운영하는 조건에서 승인해 준다. 또 편의점이 입점할 경우에는 신문을 취급할 수 없다.

상황이 이렇자 공사의 임대료 수입도 줄고 있다. 2017년 약 990억원에서 지난해 913억원으로 8%(72억원) 가량 감소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지하철은 유동인구는 많지만 다른 매장과의 차별점도 크게 없고 온라인으로 쇼핑 트렌드가 이동하면서 실제 물건을 구입하는 사람이 많지 않다"고 말했다.

공사는 상가 공실 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을 고심중이다. 소비 트렌드 변화에 맞춰 지하철 소상공인이 온라인으로도 사업을 할 수 있도록 메트로몰(온라인쇼핑몰)을 구축했다. 고속터미널·천호·오목교역 등 주요 환승역에 프리미엄 복합상가를 조성하고 이수·잠실역엔 알라딘 중고서점을 유치하는 등 시민 생활밀착형 공간으로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

김정환 서울교통공사 공간사업처장은 "그동안 지하철 상가를 수익 위주로 양적팽창을 해 온 측면이 있다"며 "상가수를 줄이더라도 질적 수준을 높이는 방안으로 개선하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 - 조선비즈https://news.v.daum.net/v/20190822060237606?d=y
담당자김태환 매물
유선전화070-8146-8422 휴대전화010-5301-5261
주력지역수도권 주력업종휴계음료(커피 제과 테이크아웃) 특수상권( 대학교 병원 백화점 마트 )
주력업무신규 및 양도양수 이메일realjosn0@naver.com

 
   
 

FNC 매니저
김지훈
010-2028-4178
FNC 팀장
최동일
010-2046-2900
트랜디창업 팀장
이주혁
010-3891-9964
FNC 팀장
박주연
010-4153-1575
FNC창업 백성인컨
백성인
010-3151-7394
FNC창업 팀장 조
조홍래
010-6564-5756
FNC 팀장
윤귀재
010-3123-6829
메리트 창업
양현진
010-4755-2932
더웨이 창업
김태환
010-5301-5261
FNC/대성창업/ 팀
전태훈
010-8823-4884
FNC 이사
황유성
010-8780-3777
FNC 팀장
김주빈
010-6256-3791
FNC창업 김대근팀
김대근
010-9668-2117
메리트창업 이사
서나원
010-4755-2932
창업컨설턴트
김동영
010-7470-2171
오늘 본
매물 없음

Mobile버전



010-3891-9964
본사이트에 노출되고 있는 사업체들은 실제 존재하는 사업체이며, 사업체 운영자의 요청에 의해 사업체의 운영관리 , 임대차관계 , 직원관리등 사업체의 관련된 모든 제반사항에 대해서 보안상 정확한 위치 및 정보공개가 어려운 점을 양해 바랍니다. 창업전문가와의 상담을 통해 사업체의 정보공개 및 사업체의 관련된 모든 제반사항과 사업체 현장확인이 가능함을 알려드립니다.
상호 : 퍼스트창업 | 사업자등록번호 : 220-08-18570 | 대표 : 정호석 | hosuk101@nate.com    컨설턴트로그인
전화 : 010-6256-3791 | 팩스 : 070-7848-3500 | 상담시간 : 365일 24시간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203번지 5층 | Copyright ⓒ 2012 창업길잡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