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접속자 : 1251 | 즐겨찾기추가
인기키워드 : 서브웨이 | 공차 | 베스킨라빈스 | 투썸플레이스
  저희 회사는 프랜차이즈 인큐베이팅 및 외식사업체의 양도양수를 주업무로 하는 인큐베이팅 회사입니다. 일반적인 부동산(공인중개사무소)에서 행하는
중개대상물을 중개하는 회사가 아니며, 저희가 광고하는 사업체(창업상품) 또한 중개대상물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또한 예비창업자, 컨설팅업체,
기타 제휴업체 등이 제공한 정보나 이들로부터 수집한 정보가 본 사이트 상에 게재될 수 있도록 웹 상의 공간을 제공하고 있을 뿐이므로 당해 정보의
정확성이나 안정성을 보장할 수 없습니다. 당해 정보를 이용한 거래 및 제반 법적 문제에 대하여 아무런 책임이 없음을 알려드리는 바입니다.
 
        


작성일 : 20-09-15 09:43
제목 교촌, 프랜차이즈 첫 직상장 물꼬…백종원의 더본도 설렌다
작성자 김태환 휴대전화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가 한국거래소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하면서 직상장 물꼬를 텄다. 상장 문턱에서 좌절했던 프랜차이즈 기업들이 시장 문을 두드릴 것이란 기대감이 커진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교촌에프앤비는 지난 10일 오후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를 통과했다. 주관사인 미래에셋대우는 이달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다음달 교촌에프앤비 상장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 소식에 프랜차이즈 업계 전반에 대한 투자심리가 개선돼 ‘마포갈매기’를 운영하는 디딤은 다음날인 11일 상한가까지 올라 1755원을 기록했다. ‘맘스터치’를 운영하는 해마로푸드서비스와 MP그룹 자회사인 MP한강도 1%대 상승했다.

교촌치킨의 첫 직상장을 앞두고 상장을 준비하는 프랜차이즈 기업들도 설렌다. 교촌 사례가 프랜차이즈 업체에 직상장 문턱을 넘을 ‘왕도’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동안 프랜차이즈 업체들에게 직상장은 ‘그림의 떡’ 같은 존재였다.

토종 커피 프랜차이즈인 카페베네부터 치킨 브랜드인 bhc(당시 BBQ 자회사), 놀부, 본아이에프까지 직상장을 추진했지만 모두 문턱을 넘지 못했다.

교촌에프앤비 역시 지난 4월23일 상장예비심사 청구 이후 예심통과까지 4개월 이상이 걸릴 정도로 과정이 순탄치 않았다. 상장 준비기간까지 2년여가 소요된 셈이다.

프랜차이즈 기업의 특성이 상장 심사에선 발목을 잡았다. 트렌드에 민감한 업종인데다 독특한 사업구조 때문에 직상장 승인을 받기가 어려웠다. 업계에서는 트렌드에 민감한 소비자 특성을 고려해 프랜차이즈 수명 주기를 통상 3년으로 친다. 3년을 넘겨야 브랜드 지속성이 인정된다.

가맹점 사업구조도 발목을 잡는다. 프랜차이즈 본사들은 가맹점으로부터 가맹비와 재료 공급비 등을 받는 방식으로 매출을 일으킨다. 가맹점이 늘어나고 재료비 마진이 높을 수록 본사는 돈을 벌지만 가맹점은 반대다.

그러나 가맹점을 옥죄어 수익을 쫓다가 가맹점이 문을 닫으면 본사도 존립이 어렵다. 완벽한 공생 관계다. 걸핏하면 터지는 ‘갑질’ 이슈도 문제다. 거래소도 이를 염두에 두고 가맹점과의 관계를 눈 여겨 본 것으로 전해졌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본사와 가맹점 모두 윈윈할 수 있는 황금비율을 찾는 것이 중요하고 교촌의 경우에는 가맹점 수는 1200개 안팎으로 유지하면서 점포당 매출 늘리기에 집중한 것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프랜차이즈는 창업주 1명이 일군만큼 소유와 경영이 동일시되고 가맹점 사이에 유통 계열사를 끼워넣어 ‘통행료’를 받는 사례도 많다. 교촌의 경우에는 오너 일가의 갑질이 문제시되면서 권원강 회장이 경영에서 물러나고 ‘롯데맨’인 소진세 대표이사 회장이 전문경영을 맡는 방식으로 관문을 뚫었다.

업계에서는 교촌을 계기로 프랜차이즈 상장이 줄을 이을 것으로 본다.특히 미래에셋대우는 본죽을 운영하는 본아이에프, 쥬씨 등도 주관사를 맡고 있다

더본코리아도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과 손잡고 상장을 준비 중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IPO 강자인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을 제치고 미래에셋대우가 프랜차이즈 직상장 1호 이력을 갖게 돼 주목도가 높다”며 “노하우가 생긴 만큼 앞으로 프랜차이즈 상장이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담당자김태환 매물
유선전화070-8146-8422 휴대전화010-5301-5261
주력지역수도권 주력업종휴계음료(커피 제과 테이크아웃) 특수상권( 대학교 병원 백화점 마트 )
주력업무신규 및 양도양수 이메일realjosn0@naver.com

 
   
 

FNC 팀장
최치우
010-3342-7673
FNC컨설턴트
신재성
010-2291-8738
메리트창업 이사
서나원
010-6496-2697
FNC 이사
황유성
010-8780-3777
트랜디창업 팀장
이주혁
010-3891-9964
메리트 창업
양현진
010-4755-2932
FNC 팀장
정호석
010-6256-3791
FNC/대성창업/ 팀
전태훈
010-8823-4884
더웨이 창업
김태환
010-5301-5261
FNC 팀장
김주빈
010-6256-3791
FNC 창업
김순영
010-2895-6980
배성범 컨설턴트
배성범
010-3907-3202
특수상권 FNC담당
정명광
010-6683-4259
오늘 본
매물 없음

Mobile버전



010-8224-1783
본사이트에 노출되고 있는 사업체들은 실제 존재하는 사업체이며, 사업체 운영자의 요청에 의해 사업체의 운영관리 , 임대차관계 , 직원관리등 사업체의 관련된 모든 제반사항에 대해서 보안상 정확한 위치 및 정보공개가 어려운 점을 양해 바랍니다. 창업전문가와의 상담을 통해 사업체의 정보공개 및 사업체의 관련된 모든 제반사항과 사업체 현장확인이 가능함을 알려드립니다.
상호 : 퍼스트창업 | 사업자등록번호 : 220-08-18570 | 대표 : 정호석 | hosuk101@nate.com    컨설턴트로그인
전화 : 010-6256-3791 | 팩스 : 070-7848-3500 | 상담시간 : 365일 24시간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203번지 5층 | Copyright ⓒ 2012 창업길잡이. All rights reserved.